가계대출 증가세 주춤…금리 인상·주택거래량 감소 영향

12월 은행 가계대출 3.5조 늘어…작년 2월 이후 최소 증가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주택거래량 감소와 대출금리 상승 영향에 가계대출 증가세가 10개월만에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708조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포함)으로 전월대비 3조5000억원이 늘었다.

이는 전월 증가액보다 5조3000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지난해 2월(2조9000억원) 이후 10개월 만에 증가폭이 가장 적었다.

지난해 12월 가계대출 증가 폭이 줄어든 것은 가계대출의 주를 이루는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3조6000억원으로 1년 전인 6조2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절반 가량 줄었다. 2010~2014년 12월 평균 증가액인 3조8000억원보다 낮고 전년 동월 대비 2조6000억원이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은 주택거래량 감소, 대출금리 상승 등으로 증가 규모가 크게 축소됐다"며 "주택금융공사 보금자리론 중심의 대출 선수요가 12월 중 주담대 증가규모 축소 요인으로 일부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서울의 아파트 거래건수는 9000건으로 11월 1만1000건보다 2000건 줄었다.

마이너스 통장대출 잔액도 174조2000억원으로 전월 2조7000억원 증가에서 2000억원 감소로 전환됐다.

지난달 은행 기업대출은 15조원이 줄어 전월 2조6000억원 감소 대비 감소폭이 크게 늘었다. 대기업대출과 중소기업대출은 각각 9조2000억원, 5조8000억원이 축소됐다.

은행 수신잔액은 1471조8000억원으로 지난달보다 9조원이 증가했다.

이 기간 수시입출식예금(572조9000억원)은 연말 재정집행자금 유입, 상여금 수취에 따른 가계자금 유입 등으로 23조5000억원이 늘었지만, 정기예금은 572조9000억원으로 12?000억원이 감소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