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1위' 동원F&B, 참치캔 18종 5.1% 가격 인상

"태풍·라니냐 따른 어획량 감소로 원어 가격 올라"
사조 등 동종업계 가격 인상 가능성 '솔솔'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 150g. 사진=동원F&B

동원F&B가 참치원어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참치캔 가격을 평균 5.1% 올린다.

동원F&B는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를 포함한 살코기 및 가미캔 제품 18종의 가격을 오는 31일부터 인상한다"고 12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인기 제품인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 150g''은 2390원에서 2580원으로 7.9%, ''동원마일드참치 210g''은 2390원에서 2480원으로 3.8% 판매가가 오른다. 상대적으로 매출 비중이 낮은 올리브유 참치, 포도씨유 참치 등 ''고급유참치''와 동원라면참치, 비빔참치 등 ''파우치 타입 제품''은 가격이 동결된다.

동원F&B 측은 "지속적인 참치원어 가격과 환율 상승으로 제조원가가 올랐다"며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에도 불구, 지속적으로 수익성이 악화하면서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특히 지난해 2월 국제적으로 가다랑어 생산량이 가장 많은 중서부태평양(WCPFC) 지역을 태풍이 강타한 데다, 같은 해 10월 이후에는 라니냐에 따른 해수면 온도 상승으로 어획량이 줄었다고 강조했다. 

가다랑어의 톤(M/T)당 가격은 지난 2015년 상반기 평균 131만2000원에서 지난해 하반기 평균 171만1000원까지 올랐다. 동원F&B관계자는 "기후변화 및 어장 보존, 규제 강화 등의 원인으로 태평양, 대서양 등 대부분의 어장에서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참치 원어가가 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점유율 70%가량을 차지하는 ''업계 1위''인 동원F&B가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동종업계의 가격 인상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사조 관계자는 "참치캔 가격 인상 여부를 두고 내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오뚜기 측은 "현재 가격 변동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