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감산 불이행 우려감 줄어들며 상승

국제유가는 감산 불이행에 대한 우려감이 줄어들고 달러 강세가 잦아들면서 상승 마감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1.43달러(2.8%) 오른 배럴당 52.25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69달러(3.15%) 높아진 배럴당 55.33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의 감산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이날 약화되면서 유가에 호재로 작용했다.

달러화의 약세도 유가 상승 요인이 됐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기자회견이 투자자들에게 향후 경제전망에 대한 신뢰를 주지 못하면서 달러값이 하락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미국의 지난주 원유생산량이 하루 평균 895만배럴로 작년 4월 이후 주간 단위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내 재고량 역시 지난주 410만배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아는 120만∼150만배럴 증가할 것으로 봤던 전문가 예측치를 크게 뛰어넘는 수준이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