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수출입물가 넉 달째 동반 상승…유가·환율 영향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의 상승세로 수출입물가지수가 넉 달째 동반 상승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작년 12월 수출물가지수(2010년 100기준)잠정치는 86.13으로 전월대비 2.9%, 전년 동월대비 6.3% 각각 상승했다.

수출물가는 지난 9월부터 넉 달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총 지수 기준으로는 지난 2014년 12월(86.31)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정귀연 한은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차장은 "수출물가가 상승한 것은 원·달러 환율과 국제유가의 상승세, 전기·전자기기 수출가격이 오른 것이 주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원·달러 평균 환율은 작년 11월 달러당 1161.64원에서 12월 1182.28원으로 1.8% 올랐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달과 동일했고 공산품이 2.9% 올랐다. 공산품 수출물가가 오른 것은 전기 및 전자기기(4.6%), 석탄 및 석유제품(12.1%)이 상승한 데 영향 받았다.

12월 수입물가도 4개월째 올라 2년만에 최고치인 83.14를 기록했다. 전월대비 4.2% 상승했고 전년 동기대비 9.2% 올랐다.

수입물가가 오른 것도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의 상승세가 주를 이뤘다. 두바이유의 배럴당 가격은 지난 11월 평균 42.90달러에서 12월 52.08달러로 18.6% 올랐다.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원재료는 광산품(13.2%)을 중심으로 전월보다 11.6% 올랐고 석탄 및 석유제품은 10.6% 상승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