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원유 감산합의 이행의 불확실성에 하락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의 감산 이행에 대한 우려와 공급과잉 불안감, 달러의 강세 속에 하락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2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 대비 1.14달러(2.2%) 하락한 배럴당 50.82달러를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1.25달러(2.3%) 낮아진 배럴당 53.69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등이 작년 11월 감산 합의에 따라 생산량을 줄이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다른 산유국들이 합의를 이행할 지는 의문으로 남아 있다.

특히 이라크는 새해 들어서도 첫 9일 동안 사상 최대에 근접하는 수준의 생산량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원유 생산량 증가 전망도 유가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달러가 강세를 나타낸 것도 원유 가격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주요 6개국 화폐 대비 달러의 강세 정도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이날 0.2%가량 상승했다.

달러 강세는 유로, 파운드 등 다른 화폐를 가진 투자자의 원유 구매력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가격에 하락 요인이 된다.

강중모 기자 vrdw88@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