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선물세트 키워드 '청탁금지법'·'1인가구'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비중 확대…'1인가구 겨냥' 소형화 흐름도

  

AK플라자 DIY 청과 선물세트. 사진=AK플라자
최근 유통가의 키워드는 ''청탁금지법''과  ''1인가구''로 요약된다. 

유통업체들은 지난해 9월28일 청탁금지법 시행 후 처음 맞는 명절이란 점을 감안해 5만원 이하 선물세트를 대폭 늘렸다. 1인가구를 겨냥한 소포장·소형 선물류도 크게 증가했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은 설 명절 카탈로그 앞머리에 금액대별로 선물세트 상품을 소개하는 코너를 새롭게 구성했다. 수십년간 명절선물 카탈로그에 한우, 과일, 굴비 등 같은 상품군끼리 한데 묶어 구성했지만, 내년 설부터 5만·10만·20만원의 금액대별 선물 섹션을 도입한 것이다. 
청탁금지법상 선물금액 기준인 5만원 미만 상품구성을 감안한 결정이다. 또 신세계백화점은 지난해 설보다 5만원 미만 선물세트 비중을 35% 가량 늘렸다, 전체 품목수는 467개다.

AK플라자는 청과, 수산, 축산, 와인 등 4가지 상품군 내에서 5만원 이하에 맞춰 포장할 수 있는 DIY선물세트 18종을 새롭게 선보였다. 일례로 청과류로 선물세트를 구성하고 싶다면 소비자가 직접 사과와 배 등의 선물팩을 고르면 된다.

지난달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판매를 진행한 롯데마트는 5만원 짜리 축산 선물세트(미국산 냉동 소 찜갈비 세트)를 처음 내놨다. 기존 수입육 선물세트의 일반적인 규격이 3kg였던 것을 2kg로 줄이고, 포장재를 최소화해 가격대를 맞췄다.
국내 한 백화점의 설 선물세트 코너. 사진=오현승 기자

늘어나는 1인가구를 겨냥한 선물세트의 소형화 흐름도 감지된다. 

롯데백화점는 소고기 선물세트의 용량을 2.4kg에서 1kg 또는 1.2kg으로 조정했다. 5마리로 구성된 굴비 선물세트도 올해 처음으로 내놨다.

이마트의 ''한우 미니세트''는 소비자가 매장에서 필요한 만큼 원하는 단량과 부위를 고르면 매장에선  이에 맞춰 제작하는 식으로 판매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명절은 이제 가족, 연인들이 모여 단란한 시간을 보내는 일종의 ''축제''로 의미가 점차 변하고 있다"며 "전통적 상품 구색에서 벗어나 컬래버레이션 세트, 미니세트 등의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편의점의 선물세트도 ''싱글이코노미'' 트렌드에 합세했다. 세븐일레븐은 급증하는 1인가구 수요에 맞춰 사이즈를 줄인 소형 가전제품을 마련했다. 2인용 멀티 전기밥솥인 ''레꼴뜨 멀티 전기밥솥''과 9ℓ짜리 미니오븐 ''기펠 레이나 전기 오븐'' 등을 판매한다. 
편의점 미니스톱 설 명절선물세트

미니스톱도 ''혼밥족(혼자 밥을 먹는 사람들)''을 겨냥해 조리가 간편한 ''홍석천&이원일 천하일미 떡갈비''를 비롯해 캐릭터를 활용한 선물용 소형 가전 제품인 ''마이프렌드 미니 가습기''를 선보였다. 김종현 미니스톱 서비스팀 MD는 “1인가구 증가 및 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라 전통적인 선물세트 보다는 저렴하고 실속 있는 상품 위주로 구성했다"고 말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