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은행, 비대면 계좌 개설 2000건 돌파

사진=웰컴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은 지난해 12월8일 출시한 비대면을 통한 계좌개설 수가 2000건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하루 평균 개설 건수는 70~80여건이다.

웰컴저축은행의 ''디지털지점''은 비대면 채널에서 계좌개설 뿐만 아니라 인터넷뱅킹·스마트뱅킹 가입, 체크카드 신청, 스마트뱅킹앱과 연계한 예·적금 상품 가입, 중금리대출 신청, 계좌비밀번호 초기화 등의 업무를 영업점 방문 없이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디지털 지점''을 통해 개설 가능한 계좌는 ''웰컴플러스보통예금''으로 우대조건에 따라 최대 연 2.5%의 금리가 적용되는 수시입출금 상품이다. 직장인은 스마트뱅킹 등으로 최대 연 3%의 금리가 적용되는 직장인 우대 상품으로 전환할 수 있다. 전환 과정에서도 자동으로 재직확인이 가능해 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통한 이체거래 등에는 수수료가 면제되는 등 각종 수수료 혜택도 제공된다.

앞서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웰컴저축은행, 대신저축은행, KB저축은행이 비대면 계좌개설이 가능한 자체 앱을 내놓았고, 지난해 12월23일엔 저축은행중앙회가 만든 업계공통 앱 ‘SB톡톡’도 출시됐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