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치매 특화된 '스마트LTC종신보험' 출시

장기간병 발생 시 모든 보험료 납입 면제

 

한화생명이 사망 보장에 더해 장기 간병도 보장하는 ''한화생명 스마트LTC종신보험''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한화생명 스마트LTC종신보험은 일상생활 장해상태 또는 중증 치매상태인 LTC(장기간병상태) 진단 시 간병자금과 소득보장자금을, 사망 시에는 사망보험금을 지급한다.

기존의 종신보험에서 LTC보장을 받으려면 별도의 특약보험료를 추가로 내야하고, 보장한도 또한 최고 5000만원까지만 가능하다.

그러나 이 상품은 LTC 발생 시 주계약의 사망보험금 일부 또는 전부를 선지급형태로 최고 1억원까지 지급해 주계약 보험료만으로 더 큰 보장이 가능하다. 

LTC 발생 시기에 따라 간병자금을 차등해 지급한다. 65세 이전 LTC 발생 시 주계약 보험금의 80%를 지급하지만, 치매발병률이 급격히 증가하는 65세 이후 발병시에는 100%를 지급해 치매 위험 시기의 보장을 강화했다.

또한 이 상품은 한화생명 종신보험 중 유일하게 별도의 납입면제특약을 가입하지 않고도 LTC 발생 시 실손의료보장특약 외 모든 보험료의 납입이 면제돼 보험료의 부담이 없는 점이 특징이다.

스마트LTC종신보험의 최저 가입 보험료는 월 5만원이며, 가입 연령은 만15세~60세이다. 30세 남자가 20년납, 주계약 1억원, 해지환급금 보증형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5만5000원이다.

최성균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치매는 환자 본인보다 간병하는 가족들이 경제적·정신적으로 더욱 고통받는 질병"이라며 "이 상품은 치매 발병이 높은 연령대인 65세 이후 LTC 보장을 강화하고 치매 발병 후 생활비까지도 지급하는 치매에 특화된 가족사랑보험"이라고 말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