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3대 질병 보장하는 변액종신보험 출시

안정적 수익 추구하는 '구조화펀드' 업계 첫 탑재

 

교보생명은 사망뿐 아니라 3대 질병과 LTC(일상생활장해상태)까지 보장하는 ''교보건강플러스변액종신보험''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변액종신보험으로 사망보장은 물론 사망원인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3대 질병(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과 LTC 발병 시 보험금을 선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변액보험 최초로 주식과 채권 외에 파생상품(옵션)에 투자하는 구조화 펀드인 ''K-커버드형펀드''를 탑재해 고객의 펀드 선택권을 다양화했다.

K-커버드형펀드는 상승장의 이익을 일정 부분 제한하는 대신 하락장에서 급격한 손실을 방어해 장기적으로 펀드 수익의 변동성을 감소시켜주는 ''중위험·중수익'' 펀드로 안정적인 수익을 장기적으로 추구할 수 있다.

이창무 교보생명 변액상품팀장은 "이번 상품은 고객에게 꼭 필요한 보장과 저금리 시대 변액보험의 안정성을 강화한 상품"이라며 "건강도 지킬 수 있고 자산도 지킬 수 있는 생명보험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보험"이라고 설명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