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안츠생명, 당뇨와 연계 질병 보장 강화 암보험 선봬

알리안츠생명의 ''(무)알리안츠당뇨에강한암보험(갱신형)'' 광고. 사진=알리안츠생명
알리안츠생명은 내달 1일부터 당뇨와 연계성이 높은 3대 중대질병 보장을 강화한 ''(무)알리안츠당뇨에강한암보험(갱신형)''을 판매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업계 최초로 암보장 개시일(90일) 이후 일반암 진단 시점에서 당뇨병 유무에 따라 보험금을 차등 지급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입 후 당뇨로 진단받고, 그 이후 일반암 진단을 받으면 진단금을 2배로 지급한다.

의무 부가 특약인 ''(무)당뇨진단특약(갱신형)''은 가입 후 1년 후부터 당뇨병으로 진단 시 100만원을 지급한다.

선택 특약인 ''(무)당뇨에강한급성심근경색증진단특약(갱신형)''과 ''(무)당뇨에강한뇌출혈진단특약(갱신형)''은 각각 급성심근경색증과 뇌출혈로 진단이 확정됐을 때 이전에 당뇨로 진단 받지 않았다면 2000만원, 당뇨로 진단 받았다면 2배인 4000만원을 진단금으로 지급한다.

이 상품은 10년 만기 상품으로 갱신을 통해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으며, 만기 시점에 만기지급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가입 후 일반암으로 진단 받았을 경우 주계약과 특약보험료 모두 납입 면제된다. 다만, 이후 특약을 갱신할 때에는 특약 보험료를 납입해야 하며 더 이상 보험료 납입면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김경천 알리안츠생명 상품계리실장은 "2014년 기준으로 30세 이상 성인 7명 중 1명이 당뇨 환자로 인식되고 이에 따른 치료 비용 지출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현실을 반영해 업계 최초로 당뇨병 유무에 따라 주요 질병에 대한 진단금을 차등 지급하는 상품을 개발하게 됐다"고 밝혔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계파이낸스 & fn.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