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인 불안요소는 '경기침체'

가장 불안하게 느끼는 사회 문제로는 ''경기침체와 성장둔화''로 인한 노후준비 부족과 취업·소득 등 경제적 문제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한국사회의 사회 심리적 불안의 원인분석과 대응방안'' 보고서(이상영 선임연구위원 등)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이 자신의 삶에 대해 느끼는 불안 정도를 0점(전혀 불안하지 않음)에서 10점(매우 불안함)의 범위에서 측정해 보니, 평균 5.4점으로 중간 수준이었다. 고연령층일수록, 소득과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육체노동자일수록, 임시직일수록 불안점수가 높았다.

성인이 인식하는 우리나라의 미래에 대한 불안 정도는 평균 5.6점으로 자신의 삶에 대한 불안점수(평균 5.4점)보다 조금 높았다.

연구진은 노후준비나 취업 및 소득 문제는 결국 경제적인 사안으로, 우리나라 성인의 43.7%가 경제 문제로 불안해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최근의 경기침체와 경제 여건 악화라는 사회 분위기를 반영한 결과라는 연구진은 설명했다.

최근 1년간 가장 크게 불안을 느꼈던 개인 문제로는 조사대상자의 25.3%가 노후준비를 들어 가장 많았다. 2위는 18.4%가 꼽은 ''취업 및 소득문제''였다.

그 다음의 개인 불안요소로는 ''신체적 건강''이 15.0%, ''자녀교육, 가족부양 및 간병''(12.1%), ''노화로 말미암은 신체적, 정신적 문제''(7.3%), ''직장 내 갈등문제''(6.4%), ''생활안전''(3.9%), ''온라인에서의 사생활 침해 및 개인정보 유출''(3.5%), ''정신적 건강''(3.1%), ''가족관계 및 해체''(2.7%), ''이웃과의 관계''(0.7%) 등이 꼽혔다.

김승동 기자 01087094891@segyefn.com

ⓒ 세계파이낸스 & segyef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