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생명, 보험상품에 '건강' '사랑' 담는다

'건강&', '사랑&', '행복&', '내일&' 등으로 조합

대한생명이 앞으로 출시할 상품 이름을 들으면 어떤 상품인지 쉽게 알 수 있게 된다.

대한생명은 보험을 어렵게 생각하는 고객이 이해하기 쉽게 부르기 좋고 하려고 브랜드 작명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보험상품을 CI(Critical Illness), 종신, 연금, 저축 등 4가지로 분류하여 상품군별 특징을 대표하는 단어인 건강, 사랑, 행복, 내일 등에 영문 `And'와 한글 '∼에는'을 의미하는 '&'을 조합해 브랜드화한다는 것이다.

CI보험(중대한 질병보험)에는 '건강&'을 붙여 고객의 건강한 삶을 지켜준다는 의미를 담고 종신보험에는 '사랑&'을 넣어 가장의 사망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을 대비하는 보험이라는 의미를 나타낸다.

'행복&'으로 시작하는 연금보험은 노후보장 기능을 넘어 안정적인 미래 설계가 가능하다는 점을 표현하고 저축보험은 '내일&'을 조합해 저축성 보험으로 더 나은 내일을 설계한다는 뜻을 반영했다.

특정 고객층은 세분화해 어린이 보험에는 아이를 의미하는 영문 'i'를 붙여 꿈 많은 자녀와 평생 함께할 알찬 보험의 이미지를 담는다. VIP 고객용 보험에는 VIP를 의미하는 'V'를 붙여 고객의 자존심을 빛낼 것이라고 회사 측은 말했다.

대한생명 구도교 마케팅기획팀장은 "16일 출시되는 신상품부터 새로운 작명을 적용한다. 이름만 들어도 상품 성격을 금방 알 수 있어 고객이 더욱 손쉽고 정확하게 다양한 보험 상품을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희 세계파이낸스 기자 nina1980@segyefn.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