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선예 남친 직업 알고 보니…

그룹 '원더걸스' 선예(22)의 남자친구는 선교사였다.

선예는 25일 원더걸스 팬카페 '원더풀'에 "몇 개월 전 아이티에 선교를 다녀오게 되었어요. 늘 선교에 대한 소망을 품던 중 첫 선교지가 아이티가 되어서 무척이나 설레고 기대가 많이 되었던 것 같아요. 예상치 못한 곳에서 지금 남자친구를 만났고 현재 아이티에서 장기간으로 사역을 하고 있는 선교사님"이라고 밝혔다.

"지금 인터넷에 돌아다니고 있는 사진은 신기하게도 제가 아이티에서 마지막날 선교단체 친구들끼리 모여서 단체티를 입고 찍은 사진입니다. 부정할 마음은 없다"고 수용했다. "저의 깜짝 이야기가 발표되자마자 이렇게 관심이 집중될 줄 몰랐고 또 이렇게 빨리 사진이 올라오게 될 지도 예상치 못했는데 역시 빠르시네요."

한편으로는 "축하해 주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제 마음이 너무나 기쁘고 감사합니다"면서도 "방송에서도 언급해 드렸듯이 저와는 전혀 다른 직업을 가지고 계시기에 제가 (여러분과) 더 나눌 수 있는 부분은 지금은 여기까지임을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앞으로도 저희 둘을 위해서 응원해 주시고 기도해 주시는 분들이 생긴다면 저에게 그것보다 소중하고 감사한 일은 없을 것 같습니다"는 마음이다.

선예는 22일 SBS TV 토크쇼 '강심장'에서 남자친구는 "외국에서 오래 살고 있는 교포"라며 "연상이다. 때가 되면 더 많은 것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