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여전히 호봉제 가장 많이 도입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생산·판매직 호봉급 비중 높고 사무·연구직 직능급 많아
  • 자료=한국경제연구원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들은 근로자들의 기본급을 결정하는 기준으로 여전히 근속연수(호봉급)를 가장 많이 적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한 '2017년 500대 기업 임금체계 현황 조사'에 따르면 대기업에서 기본급에 대해 호봉급을 적용받는 근로자수 비중은 43.1%으로 나타났다.

    이어 직능급(능력 기준) 34.5%, 직무급(일의 가치) 13.5% 순서로 집계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호봉급을 적용하는 근로자수 비중은 0.2%포인트 감소하는 데 그쳤다. 반면 직능급과 직무급 근로자수 비중은 각각 0.4%포인트, 2.8%포인트 늘어났다.

    직종별 기본급 유형을 보면 생산직과 판매·서비스직에서는 호봉급 비중이 각각 70.6%, 42.2%로 가장 높았다.

    반면 사무직과 연구직에서는 직능급을 적용받는 근로자가 각각 57.7%, 41.7%로 가장 많았다.

    조사에 응답한 199개사 중 호봉급이 있는 곳은 151개사였다. 이들 기업은 호봉급으로 인한 문제로 근로자 성과관리 어려움(38.4%), 장기근속자 고용유지 부담(33.8%), 경기변화에 능동적 대처 애로(20.5%) 등을 꼽았다.

    호봉급 체제를 유지하는 이유는 기존 관행상 유지(32.5%), 노조의 호봉급 폐지 반대(31.1%), 근로자의 장기근속 유도(11.3%) 순서로 답했다.

    대기업들은 현행 임금체계의 문제점으로 성과가 달라도 보상 수준이 비슷해 무임승차자가 발생(42.7%)하거나 직무별 임금 차등이 어려워 고급인력 유치에 난항(32.2%)을 겪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임금체계 개선사항으로 '기본급 인상률을 차등하는 제도 도입'(40.0%)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임금에 연공성을 줄이고 성과급 비중을 확대'(24.5%), '업무의 중요성?난이도를 임금 수준에 반영'(21.0%) 등의 순이었다.

    유은정 기자 viayou@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