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등 유럽계 은행 3곳 지점 폐쇄 '비용축소'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금융위원회는 14일 정례회의를 열고 로열뱅크오브 스코틀랜드(RBS), 골드만삭스, 스페인계 은행인 방코 빌바오 비스까야 아르헨따리아은행(BBVA) 등 3개 외국은행 국내지점에 대한 폐쇄 인가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3개 외은 지점은 폐쇄를 위해 그간의 모든 금융거래를 정리하고 근무직원과의 퇴직협의를 완료한 상황이다.

    골드만삭스는 은행·증권 지점간 중복비용을 줄이기 위해 은행지점을 폐쇄하는 것으로 증권지점을 통해 국내 영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BBVA는 지점 폐쇄 이후 사무소 신설을 통해 한국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 등 관련 업무를 계속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이에따라 국내에서 영업 중인 외은지점은 43개 은행 50개 지점(17개국)에서 40개 은행 47개 지점(16개국)으로 축소된다.

    금융위 측은 "국내철수 예정 지점들은 모두 유럽계 은행으로 본점 영업환경 악화에 따른 비용축소 노력, 국내 지점 수익성 저하가 철수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계 은행 철수는 국내시장에 국한된 이슈가 아니며 글로벌 규제 환경 변화 등에 따라 아시아 지역 등에서 공통적으로 발생하는 현상으로 일부 유럽계 은행을 제외하고는 국내 금융시장 진입이 여전히 활발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장영일 기자 jyi7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