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추경] 공공부문 일자리 7만개 확대…중기·창업 지원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문재인 정부가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공공부문 일자리 7만개 확대에 나선다. 

    또 성장 가능성이 높은 업종의 중소기업이 청년 3명을 정규직으로 새로 채용하면 세 번째 직원의 임금을 연 2000만원 한도로 3년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육아휴직 급여가 지금보다 2배 인상되고 한도도 늘어난다. 은퇴한 아버지 세대의 경험과 청년 아들 세대의 아이디어를 결합한 창업도 지원한다.

    5일 기획재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추경예산안'을 발표했다. 

    소득주도성장론은 가계소득이 늘면 소비가 늘어나고, 이는 다시 기업의 투자 및 일자리 증가로 이어져 경제가 성장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위해서는 소득과 연계되는 일자리 창출이 필수적이다.

    이번 추경을 통해 새롭게 창출될 공공부문 일자리는 모두 7만1000개다. 중앙 공무원 4500명, 지방 공부무언 7500명 등 국민안전 및 민생 관련 공무원이 하반기에 추가 채용된다.

    사회서비스 일자리는 2만4000개, 노인일자리는 3만개가 추가돼 공무원 외에 공공부문에서 5만90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긴다.

    일하기를 희망하는 노인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공급하는 공익형 노인일자리는 3만개 가량 늘리고 수당 단가 역시 22만원에서 27만원으로 인상한다.

    상담·직업훈련·알선 등 통합취업지원서비스인 취업성공패키지 참여 대상 중 직업훈련을 마친 취업준비생에게 월 30만원의 구직지원수당을 지원한다.

    취업성공패키지 규모는 31만6000명에서 36만6000명으로 5만명 늘어난다.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청년의 자산 형성을 정부가 지원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 만기 수령액도 1200만원에서 1600만원으로 확대된다.

    정부는 은퇴자의 경험, 노하우를 청년의 아이디어와 결합하는 '세대융합형 창업'을 신설해 총 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세대융합형 창업은 은퇴 세대와 청년 세대의 일자리 고민을 한 번에 해소하기 위한 제도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전국 대학, 지방자치단체 등에 있는 창업지원 기관 5곳을 선정해 세대융합형 창업지원 센터를 설립하고 기술을 가진 퇴직자와 예비 청년 창업자의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은퇴 세대와 젊은 세대의 만남의 장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이정화 기자 jh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