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지주사 전환 속도…롯데쇼핑 등 분할 임박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지주사 전환 통해 거버넌스·투명성 강화"
  • 신동빈 롯데그릅 회장(왼쪽)이 지난해 10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대국민 사과 및 경영쇄신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오현승 기자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위해 유통 및 식품계열사의 분할·합병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롯데제과·롯데칠성·롯데푸드 4개사는 조만간 이사회를 개최에 분할 및 합병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이르면 다음 주 이사회가 열릴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롯데쇼핑을 비롯한 롯데칠성음료, 롯데푸드, 롯데제과 등은 올해 1월19일 "순환출자 해소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현재 분할, 합병, 분할합병 등을 비롯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당시 롯데 4사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며 "향후 주주와 구성원, 고객 등 여러 이해관계자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주회사 체제로의 전환을 위한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지난해 10월 롯데그룹 혁신안을 발표하면서 "관련 법규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지주회사로 전환해 그룹의 지배구조를 개선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측은 지주회사 전환은 꾸준히 검토 중이나 이사회 개최일자 및 분할 방식 등은 최종적으로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지주사 전환을 통해 거버넌스 및 투명성을 강화할 수 있다"며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오현승 기자 hs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