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통령 “한미 FTA로 미국이 피해 입어”…본격 통상 압력 들어오나?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8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으로 미국이 지난 5년간 피해를 입었다”며 “한미 FTA를 개선해야 한다”고 밝혀 한국 정부에 충격을 안겼다.

    이 때문에 정부와 재계에서는 “미국이 본격적으로 통상 압력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선거 유세 기간 내내 한미 FTA의 문제점을 언급하면서 “미국 내 일자리를 죽이는 협정”이라고까지 비판했었다.

    당선된 뒤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 FTA에 대한 자세는 다소 누그러진 듯 했으나 펜스 부통령의 이번 발언으로 미국 정부의 자세는 바뀌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지난달 1일 발표한 ‘대통령의 2017년 무역정책 아젠다’에서 한국을 중국 등과 함께 대규모 교역적자 대상국으로 분류하기도 했다.

    일단 통상당국에서는 미국이 정말로 압박을 가할지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는 자세다.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안재성 기자 seilen7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