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매각 정치권 이슈 부상…채권단 '진퇴양난'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22일 박삼구 회장 '컨소시엄방식' 우선매수청구권 허용 여부 결정
  • 금호타이어 인수전이 정치권 이슈로 부상하면서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깊은 고민에 빠졌다. 사진=산업은행
    금호타이어 매각 건의 중요한 열쇠를 쥔 채권은행들이 오는 22일까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요구한 ‘컨소시엄 방식’의 우선매수청구권 허용 여부를 결정한다. 하지만 금호타이어 인수전이 정치권 이슈로 부상하면서 채권단이 진퇴양난에 빠졌다.

    앞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면서 박 회장 측이 보유한 우선매수권 행사 범위와 자격을 두고 갈등을 빚던 찰나에, 정치권에서 금호타이어가 중국기업으로 매각되는 것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며 채권단의 고민이 깊어진 것이다.

    채권단은 원리원칙대로 금호타이어 매각 건을 해결할 것을 고수하고 있다. 일각에선 컨소시엄 구성이 허용될 가능성을 낮게 예상했다.

    20일 산업은행은 주주협의회를 통해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요구한 ‘컨소시엄 허용’ 여부를 묻는 안건을 서면 부의했다. 안건을 받은 채권은행들은 오는 22일까지 회신해야 한다.

    컨소시엄구성이 허용되려면 지분비율 75%이상이 찬성표를 내야 한다. 채권단의 채권비율은 △우리은행 33.7% △산업은행 32.2% △국민은행 9.9% △수출입은행 7.4% △농협·하나·광주은행이 5% 미만이다.

    금호타이어 매각 이슈가 정치권으로 번지자 채권단의 입장이 난처해졌다. 이미 더블스타와 SPA를 맺은 상태라 박 회장 측의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하게 되면 더블스타와의 소송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박 회장 측 입장을 거절하면 박 회장과의 법적 다툼이 예상된다. 이미 박 회장은 채권단에 절차상 문제를 들어가며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번 표명했다.

    박 회장은 지난 13일 “그룹에서 1조원을 조달할 수 없고 개인도 힘들다”며 “컨소시엄이 안되면 인수를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선주자들이 금호타이어 매각에 관심을 가진 것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진 모르겠지만 박 회장의 컨소시엄 구성이 허용되는 것이 어려울 수도 있다”며 “정치논리가 아니라 경제논리로도 접근해야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현재로선 컨소시엄을 허용하기 힘들다”며 “어떠한 결론을 내리든 법적다툼은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더블스타와 금호타이어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고 14일 박 회장에게 계약 조건을 통보했다. 박 회장은 금호타이어의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하고 있기에 동일한 조건으로 인수할 의향이 있다면 더블스타가 아닌 박 회장이 금호타이어 인수자로 선정될 수 있다. 인수 의향을 밝혀야 하는 기간은 통보일로부터 30일이다.

    채권단과 박 회장 측은 통보 기한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채권단은 지난 14일 박 회장에게 계약조건을 통보한 시점을 기준으로 30일이 지난 내달 13일을 마감일로 보고 있다.

    반면 박 회장은 통보를 받은 후 구체적인 계약조건이 없다는 이유로 항의 서한을 보냈다. 박 회장 측은 채권단에게 추가로 요구한 더블스타와의 주식매매계약서 및 확약서를 받지 못했다며 이 자료를 받은 시점을 기준으로 행사 기한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금호그룹 관계자는 “채권단이 처음 통보한 계약서에는 매각 조건이 작성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채권단 관계자는 “박 회장이 추가 자료를 요구하면서 이견이 생긴 것 같다”고 답했다.

    주형연 기자 j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