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 통일하면 美영향권 탈피 가능성"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일보 -
  • 한국이 앞으로 10여년간 남북통일을 이룰 경우 기존 미국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려고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정보 당국이 10일(현지시간) 전망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미국 국가정보위원회(NIC)는 이날 발간한 `글로벌 트렌드 2030 보고서'에서 "통일 한국이 미국과의 전략적 연대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럴 경우 동북아 질서 재편의 변수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중국에 대해서는 "경제 침체가 심각하거나 장기화할 경우 지역적 동요로 이어지고, 이는 내부 불안과 함께 역내 파급 효과에 대한 불안감을 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 최근 동북아 정세에 대해 중국과 인도 등 동북아 국가들이 경제성장, 권력교체, 국가주의, 군(軍) 현대화 등을 가속화하면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중-일, 한-중, 한-일, 중-인도 등의 관계를 예로 들었다.

    보고서는 이와 함께 전 세계가 오는 2030년에 맞닥뜨릴 도전 과제의 하나로 `핵 확산'을 지목한 뒤 이란과 북한을 대표적 예로 들었다.

    이란과 북한 등이 핵무기를 개발하거나 취득하면 핵확산금지조약(NPT) 체제가 붕괴되는 것이 최악의 상황이며 양국이 추가적인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포기하는 것이 최상의 시나리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고서는 오는 2030년에는 국내총생산(GDP), 인구, 군비 지출, 기술투자 등의 측면에서 아시아가 북미와 유럽을 합친 것보다 더 큰 `파워'를 갖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구소련 붕괴 이후 등장했던 이른바 `유일강국(unipolar)'의 시대는 더는 지속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른 국가들의 부상으로 미국, 중국 등 한 국가가 패권을 장악하는 시대는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에 대해서는 "과거의 역사와 리더십이 있기 때문에 국제체제 내에서 나름의 역할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동급최강(first among equals)'의 위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또 "중국, 일도, 브라질 등 신흥강국들은 공통의 이념으로 통합되지 않고 각자의 역내 역할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미국의 갑작스런 붕괴나 퇴조는 전 세계적인 무정부 상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  
TOP NEWS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 세계닷컴 -